법무부, 서울시 등 외국인밀집지역 코로나19 현장 방역 점검

작성일
2020.07.10
조회수
469


서울 남구로역 인력시장엔 매일 새벽 수많은 노동자들이 장사진을 이루고 주변 지역엔 중국동포 등 외국인들이 모여 삽니다.
주변 환경이 열악해 자칫 코로나19 확산이 시작되면 겉잡을 수 없어 법무부와 서울시 등이 합동으로 현장 점검에 나섰습니다.


이번 점검은 서울남부출입국·외국인사무소가 주관하여 서울시, 구로구, 고용노동부 관악지청 등 관계기관이 힘을 모아

방역 점검활동 캠페인을 진행했습니다.


취재, 출처 : MBN


external_image


[ 사진을 클릭하면 재생됩니다.]

첨부파일
첨부파일이(가) 없습니다.
이전글
법무부, 자가격리 위반 등 외국인 3명 추가 출국 조치 2020-06-26 14:19:11.0
다음글
지방 출입국·외국인청(사무소)의 외국인밀집지역 코로나19 방역 캠페인 활동 2020-07-10 14:35:10.0
법무부의 해당 저작물은 "공공누리 1유형(출처표시)" 조건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.
법무부의 해당 저작물은 "공공누리 2유형(출처표시)" 조건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.
법무부의 해당 저작물은 "공공누리 3유형(출처표시)" 조건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.
법무부의 해당 저작물은 "공공누리 4유형(출처표시)" 조건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.